[2002년 04월 13일 네 기도와 구제가 하나님 앞에 상달되어 (수원 스테이크 대회 평의회 역원 훈련 모임)]

네 기도와 구제가 하나님 앞에 상달되어 기억하신 바가 되었으니(행10:4)

어느 날 조셉 필딩 스미스 회장님께서, 브라질 선교부의 그랜트 뱅거터 선교부 회장님 부부를 방문하여, 선교부 회장님과 교회의 교리에 관한 대화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옆에서 그 대화를 듣고 있던 뱅거터 자매님은 스미스 회장님, 저는 자녀들을 키우느라 남편처럼 경전에 정통하게 될 시간이 없었답니다.  제가 남편과 함께 해의 왕국에 가게 될까요? 라고 회장님께 질문했습니다.  스미스 회장님은 잠시 동안 진지하게 생각한 후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자매님이 남편에게 파이를 구워주신다면 가게 될 겁니다. (결혼 및 가족관계 반원학습 지도서, 62페이지)

오늘 우리가 이 훈련 모임의 주제로 하고 있는 복지 문제는, 사실 그 근본을 따지자면 무엇인가 부족한 것이 우리에게 있고, 그것을 채우기 위해 우리가 어떠한 노력을 해야 하는가에 관련된 문제입니다.

스스로 겸손하여진 자들이 더욱 복있다고 앨마가 말씀했습니다. (앨32:14~16) 고통과 환난의 채찍을 맞고 회개하는 것보다, 다른 사람들의 경험이나 교훈에서 깨닫고 조심하는 사람이 더 현명한 사람입니다.  가장 현명한 사람은 평화로운 시기에 주님의 계명과 가르침을 기억하며, 스스로 자신을 낮추어 주님으로부터 축복을 받는 사람일 것입니다.

얼마 전에 어떤 가정에 방문한 적이 있는데 이 집은 거실의 TV를 치워 없애 버렸고, 인터넷도 요즘 유행하는 초고속 인터넷이 아닌 전화선을 이용하는 인터넷을 쓰고 있었습니다.  가장은 자녀들이 공부하는데 방해가 되기 때문에 이러한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저는 스스로 자제하는 자에게 복이 있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후기 성도들에게 요구하시는 신앙은, 세상에 거하되 세상에 속하지 않으며, 오히려 세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생활하기를 요구하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전 독신 시절에 저의 감독님에게 축복을 부탁하여 신권축복을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무슨 축복을 받았는지 지금은 다 잊었지만 한 가지 축복의 말씀만은 지금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감독님이 제 머리에 손을 얹고 하신 말씀 가운데 이런 말씀이 있었습니다.

그대가 살아갈 방법이 다를 것이라. (동 스테이크 미아와드 정중현 감독님에게 받은 축복 중)

십 수년이 흐른 지금 저의 삶을 되돌이켜 보니, 그때 감독님께서 영감을 받으셔서 저에게 축복을 해주셨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대부분의 후기성도들이 살아갈 삶의 방법이, 세상 사람들과는 달라야 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가이사랴에 고넬료라 하는 이달리야 군대의 백회장이 있었습니다.  그는 이방인이었지만 경건하여 온 집안과 더불어 하나님을 경외하며, 백성을 많이 구제하고 하나님께 항상 기도[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어느 날 천사가 환상 중에 그를 방문하여 고넬료야! 하며 그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이에 그가 주여 무슨 일이니이까 하고 대답하니 천사가 말하기를 네 기도와 구제가 하나님 앞에 상달되어 기억하신 바가 되었으니, 네가 지금 사람들을 욥바에 보내어 베드로라 하는 시몬을 청하라. 그는 무두장이 시몬의 집에 유숙하니 그 집은 해변에 있다. (행10:2, 4~5)하는 것이었습니다.

고넬료는 사도 베드로에 의하여 이방인 중에 맨 처음으로 개종한 사람입니다.  그에게 하신 천사의 말을 다시 한번 언급하겠습니다. 기도와 구제가 하나님 앞에 상달되어 기억하신 바가 되었으니 하나님께 올라가는 것이 기도뿐만 아니라, 구제 즉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 것도 포함된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우리의 기도가 하늘을 울리며, 하늘을 감동시키는 강력한 기도가 되기 위해서는 진실로 우리의 행실이 선해야 합니다.

...

형제 자매 여러분, 우리의 복지 문제가 우리의 신앙과 하늘의 뜻에 달려 있음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축복이 우리의 신앙에 달려 있음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세상적인 복지에 앞서 영적으로 자립해야 한다는 것을 우리는 오늘 배웠습니다.  저는 저의 구속주께서 살아계심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 영혼의 온전한 구속을 위해 주님께서 고통을 당하셨음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비록 연약하나, 주님께서는 우리의 연약함을 모두 알고 계시며 우리의 약점과 유혹을 모두 알고 계시다는 것을 저는 압니다.

훌륭한 신앙의 모범을 보여주시는 형제 자매님들께 감사 드립니다.  이 대회를 위해 수고하시고 희생하시며 헌신하신 모든 형제 자매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가 속한 이 스테이크를 아름답게 만드는 것이 곧 우리 자신을 아름답게 만드는 것입니다.

저는 우리가 이 일을 이루어 낼 수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이 이렇게 이야기 하였습니다.  (빌4:13)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하나님께서 명하신 일이므로 반드시 그 방편을 마련하여 우리에게 알려 주실 것임을 저는 의심 없이 분명히 믿습니다.  모든 것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간증드립니다.  아멘.

2002년 4월 13일, 수원 스테이크 대회 평의회 역원 훈련 모임에서, 스테이크 회장 구승훈 형제